윤 대통령, ‘서해수호 55명 영웅’ 역대 최초로 한 명씩 호명(roll-call) > 청와대 브리핑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청와대 브리핑

윤 대통령, ‘서해수호 55명 영웅’ 역대 최초로 한 명씩 호명(roll-call)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 (116.♡.129.16)
댓글 0건 조회 95회 작성일 23-03-24 08:53

본문

btn_textview.gif

- 북 도발 맞서 대한민국 자유 지켜낸 위대한 영웅들 영원히 기억하겠다 -
- 북 무모한 도발은 반드시 대가 치르도록 할 것 -
- 한국형 3축 체계 및 한미·한미일 안보 협력 강화 -

윤석열 대통령 부부는 오늘(3. 24, 금)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제2연평해전·연평도 포격전 묘역과 천안함 묘역, 故 한주호 준위 묘소를 찾아 유가족, 참전 장병들과 함께 참배하고 깊은 위로를 전했습니다. 이 자리에는 故 조천형 상사의 모친인 임헌순 님(제2연평해전), 故 서정우 하사의 모친인 김오복 님(연평도 포격전), 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인 윤청자 님(천안함 피격), 故 정종률 상사의 아들인 정주한 군(천안함 피격), 故 한주호 준위의 배우자인 김말순 님과 최원일 前 천안함 함장 등이 함께했습니다.

이어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함께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, 북한의 무력 도발에 맞서 장렬히 산화한 55명의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할 것임을 강조했습니다.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서해와 서북도서는 세계에서 군사적 긴장이 가장 높은 지역이라며, 우리 해군과 해병대 장병들은 연평해전·대청해전·천안함 피격·연평도 포격전 등 수많은 북한의 무력 도발로부터 NLL과 우리의 영토를 피로써 지켜냈다고 강조했습니다. 그러면서 서해수호 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은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세계의 자유, 평화, 번영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서해수호 유가족들과 참전 장병들을 향해 깊은 위로와 감사를 여러 차례 전했습니다.

특히 우리 국민들이 남북한 대치 상황에서 마음 놓고 일상을 영위할 수 있는 것은 서해를 목숨 바쳐 수호한 장병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며, 북한의 도발에 맞서 우리의 자유를 지킨 영웅들이라고 했습니다. 윤 대통령은 조국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기억하고 예우하지 않는다면 국가라고 할 수 없다며, 국가의 미래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.

이어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·미사일 고도화와 도발에 맞서 한국형 3축 체계를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한미, 한미일 안보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. 그러면서,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.

오늘 기념식은 과거 기념식과는 달리 서해수호 유가족과 참전 장병들의 희생과 헌신에 대해 최고의 예우를 갖추면서, 영웅을 기억하고 굳건한 안보 의지를 표명하는 데 중점을 두었습니다.

윤 대통령은 기념식에서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직접 55명 용사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부르는 ‘롤콜’(roll-call)을 통해 북한의 도발에 맞서 자유를 지켜낸 용사들의 위훈을 기렸습니다. 아울러 55명의 유가족 대표와 참전 장병들의 좌석을 주요 인사석으로 배치하고, 윤 대통령이 헌화·분향 시에도 배석했습니다. 또한 대규모 군 의장대 분열(육·해·공·해병대 130명)을 통해, 조국을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한 예우를 표하면서 국가가 영웅들을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의지를 나타냈습니다.

기념식 무대 우측에는 모형 함정에 서해수호 전적 전시물을 전시했습니다. 윤 대통령은 윤청자 여사가 기증한 3·26기관총, 참수리 357호정과 천안함에 게양됐던 항해기와 부대기 및 함정 명패, 연평도 포격전 당시 북한의 방사포탄 파편을 맞은 중화기 중대 명판 등을 살펴봤습니다. 그러면서 북한의 무력 도발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.

앞서 윤 대통령은 2021년 11월 후보 시절부터 천안함 피격 희생 장병 유가족 대표를 만나 “국격이라고 하는 것은 국가를 위해서 희생된 우리 장병들을 어떻게 기억하고 그 사건을 어떻게 기억하느냐에 달려 있다”고 밝힌 바 있습니다. 취임 이후인 지난해 6월에는 호국영웅들과 유가족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면서 “나라를 지킨 영웅을 제대로 예우하고 유가족들의 억울함이 없도록 따뜻하게 모시는 것은 정상적인 국가의 당연한 책무”라고 하는 등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한 책임을 일관되게 강조한 바 있습니다.

오늘 기념식에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, 박민식 국가보훈처장, 이기식 병무청장, 박정환 육군참모총장, 이종호 해군참모총장, 정상화 공군참모총장, 김계환 해병대사령관, 라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, 안병석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등이 참석했습니다.


[자료제공 :icon_logo.gif(www.korea.kr)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2,041건 1 페이지
청와대 브리핑 목록
번호 제목 조회 날짜
204120404-13
204012604-12
203925404-12
203820904-12
203712504-11
20368104-11
203510604-11
20348604-10
20338604-09
203220904-06
20319904-06
20308804-06
20298304-05
20289104-05
202710804-05
20268904-04
202510304-04
20248704-04
20239104-03
20229804-03
20219304-02
20209204-01
20198404-01
201812004-01
20179003-31
20169003-31
20159603-30
20149103-30
20139503-30
201210103-29
20118103-29
201010703-29
20098803-28
20089403-27
20079503-27
20069203-26
20059203-24
열람중9603-24
200310003-23
200210103-22
20018903-20
20009303-20
199913703-17
19988103-17
199729303-17
199611503-17
199512903-17
199414903-17
199312303-17
199212903-16

검색


사이트 정보

Copyright © Baragi.Net. All rights reserved.